홍정욱 “北미사일, 강온책 병행해야”

한나라당 홍정욱 의원은 30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움직임과 관련, “대북제재 경고와 별도로 핫라인이나 민간네트워크를 통한 물밑대화 제안 등 강온병행책을 구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소속인 홍 의원은 KBS라디오 `라디오 정보센터 이규원입니다’에 출연, “정부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위반한 것이다’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은 당연한 자세”라며 이 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이제 남은 절차는 연료주입 과정 뿐이며, 발사 여부보다 발사 시기에 관심이 집중된다”면서 “북한은 인공위성 발사의 정당성과 국제사회 마찰을 피하기 위해 예정된 기간에 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해줄 수 있는 대북특사 파견이 필요하다”면서 “그것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면 미국의 대북특사를 통해 우리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도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했다.

특히 북한의 로켓 발사를 계기로 정부가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구상(PSI)에 전면 참여를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것이 대북제재 방안으로 효과적인지, 주변국 입장과 대치되는 부분이 없는지 면밀히 살펴야 한다”며 `신중론’을 폈다.

그러면서 “북한의 로켓 발사시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는 중국.러시아의 소극적 자세 등으로 국제공조의 균열 가능성이 있다”면서 “지금 아주 고도의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