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용표 후보자 “남북관계 위해 대북특사 검토 가능”

홍용표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경색된 남북관계 해소를 위해 필요하다면 대북특사 파견을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자는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경색된 남북관계 개선 방안의 하나로 비공식 접촉을 할 의향이 있냐’는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대북특사도 여러 방안 중의 하나로 검토할 수 있고 가장 좋은 방법은 무엇인가 고민해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그는 5·24조치에 대해 “북한이 천안함 폭침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5·24조치를 해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5·24조치가 결국 해제돼야 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궁극적으로 해제돼야 한다”며 “5·24조치 문제를 안 풀겠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 5·24조치가 있다고 (북한과) 대화를 안 하겠다는 것도 아니다”고 답했다.

홍 후보자는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삐라)와 관련해 “전단 살포 자체를 막을 수는 없지만 남남 갈등의 소재가 되지 않도록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탈북자들이 정착 과정에 어려운 점이 많은 만큼 탈북자 정책을 보완·발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급변 사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여러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 부처별로 필요한 부분은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일부 언론이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원회에 흡수통일 준비팀을 만들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그는 “준비팀은 없다. 보도 내용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