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용표 “지금이 북핵 개발 막을 수 있는 ‘중대한 고비’”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27일 “(북한과) 대화를 한다면 북한의 비핵화 등 변화에 기여하는 대화가 돼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북한이 비핵화와 실질적인 변화를 행동으로 보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홍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업무보고를 통해 “지금 상황은 북한의 핵개발을 막을 수 있느냐 없느냐 하는 매우 중요한 고비”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면서 북한이 비핵화의 길을 선택해 의미 있는 대화의 장으로 나오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제재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면서 “북한의 기만적인 대화 공세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 제재의 초점을 흐리지 않도록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홍 장관은 “과거 북한은 비핵화 협상 진행 중에도 이면에서 핵 능력을 고도화했다.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비핵화에 초점을 맞춘 남북 대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장관은 민간 교류와 관련해서는 “북한이 우리의 생존과 안보를 위협하는 핵·미사일 개발을 지속하는 상황에서 교류를 지속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한다”면서 “일부 단체의 불법 접촉 시도 등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홍 장관은 “영유아·임산부 등 북한 취약계층 대상 순수한 인도적 지원은 지속하되, 구체적 시기·규모 등은 신중하게 검토할 것”이라며 “이산가족·납북자 문제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도 끌어내고 이를 실질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최근 북한 정세에 대해서 홍 장관은 “북한은 (대북 제재로 인한) 대외 무역 위축 등으로 경제 위기감을 느끼며 식량 문제 해결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