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용표 “이산가족·금강산 관광, 맞교환 성격 아냐”








▲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1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7일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는 맞교환 방식으로 합의할 성격이 아님을 분명히 밝혔다.


홍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북한이 이산가족상봉 행사와 금강산관광 재개를 연계시키는 것과 관련 “이산가족 문제가 정말 시급한 한 것임을 알고 있고 이산가족분들에게 너무나 죄송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그렇다고 우리가 꼭 지켜야 할 원칙은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홍 장관은 “우리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비롯해서 지난 8.25합의에서 언급된 민간교류, 금강산 관광 재개 등 여러 현안들을 논의하려고 했지만 ‘남북한 간 인식 차’가 커 결렬됐다”면서 “우리 정부의 입장은 그런 현안들을 포괄적으로 논의해서 하나하나 풀어가자는 입장인 반면 북측은 금강산 관광 재개가 없다면 다른 문제는 풀 의미가 없다는 식으로 협상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그동안 금강산 관광 재개 선결 조건으로 ▲2008년 피격 사망한 박왕자씨 피격 사건 진상 규명▲관광객 신변안전 관련 제도적 장치 마련▲재발 방지 대책 수립▲사업자의 사업권리 보호 등을 제시하고 있다. 홍 장관은 이 원칙에 부합돼야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홍 장관은 또 5·24 대북제재 조치 해제와 관련해서는 ‘대화’를 통해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홍 장관은 “북한의 (천안함 폭침사건 관련)책임 있는 조치가 없다면 5.24 조치 해제는 없다”면서도 “그런 문제들을 대화를 통해 풀 수 있는 용의는 있고, 실제로 남북 간의 교류 협력이 (미흡하다고 생각하겠지만) 더디게 진전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고 말했다.


이어 홍 장관은 “천안함 폭침 문제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안위와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원인 제공자인 북한으로부터의 책임있는 행동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