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용표 “개성공단 임금, 北 핵·미사일 개발 등에 사용”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을 통해 지급된 북한 근로자 임금이 핵과 미사일 개발에 전용됐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홍 장관은 18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개성공단 임금이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이용된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 아니냐”는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의 질의에 “임금으로써 달러로 지급된 70%가 당 서기실, 39호실로 간 것으로 파악되고, 이는 핵과 미사일, (당 지도부의) 치적 사업에 사용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답변했다.

이어 홍 장관은 “개성공단 중단이 북한에 중요하고 의미 있는 제재 효과를 낼 수 있다”면서 “ 북한에 악용되는 미사일 자금을 차단하고, 우리나라의 의지를 밝힘으로써 북한을 압박하고 국제사회에 의지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말 바꾸기가 아니냐’고 지적하자 “말을 바꾼 적은 없고 표현에 오해가 있어 그것을 설명한 것”이라며 “학자적 양심을 걸고 (국민을) 기만한 적은 없다. 다만 그 과정에서 설명이 매끄럽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홍 장관은 개성공단 임금의 70%가 북한 핵, 미사일 개발에 전용된 정황이 있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지난 12일에는 “여러 가지 관련 자료를 정부가 가지고 있다”고 했다가 1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는 “증거자료, 액수 이런 걸 확인할 수 있다는 건 와전된 부분”이라고 말을 바꾼 바 있다.

하지만 같은 날 저녁 해명자료를 내고 “말을 번복했다거나 개성공단 자금 유입의 증거가 없다고 보도한 것은 장관 발언 취지와 다르다”며 재번복 입장을 보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