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용표 “北, 우리 국민 소중한 재산 훼손 절대 안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2일 “(북한은) 우리 국민의 소중한 재산을 훼손하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밝혔다.

홍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관련 브리핑을 통해 “앞으로 있을 모든 사태에 대해서는 북한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그는 “개성공단 운영 전면 중단은 국가안보와 국민 안위라는 차원에서 고심 끝에 결정한 것”이이라면서 “어제(11일) 개성공단에 잔류해있던 우리 인원 전원이 신속하고 무사하게 귀환하게 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우리 정부 비난과 개성공단 자산 동결에 대해 홍 장관은 “북한의 그릇된 행태로 유감”이라면서 “남북 대화채널 단절하는 부당하고 극단적 조치를 단행했다”고 비판했다.

입주기업 지원 대책과 관련해서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와 근로자 여러분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기업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각 기업별 사정에 맞는 맞춤형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입주기업에 남북협력기금 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 ▲남북경협보험 즉시 지급 ▲국세·지방세 납기 연기 등의 대책을 발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