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양호차관 “北, 철저한 진상규명 협조해야”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18일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과 관련, “북측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협조해야 하며, 재발방지를 위해 적극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홍 차관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통일연구원 토론회 축사에서 “정부는 이 사건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련된 것인 만큼 엄중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차관은 또 “한편으로 금강산 사건을 철저히 해결해 나가면서도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며 한반도 평화정착을 구현해 나가겠다는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정부는 미래지향적으로 상생.공영의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일관된 입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