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순경 前 北참사관 일가, 북한 요원에 납치됐다 탈출 (1999.3.9)

99년 2월 잠적해 북한의 수배를 받아오던 전 방콕주재 북한대사관 참사관 홍순경 씨 일가 3명이 3월 9일 북한 요원에 의해 납치됐다.

북한 요원들은 방콕에서 은신 중이던 홍씨와 가족 3명을 붙잡아 2대의 밴에 분승시켜 북쪽으로 향하던 중 방콕 동북부 260㎞ 지점 부근 고속도로 상에서 이들의 차가 전복되는 바람에 홍씨 부부를 남겨둔 채 다른 차에 타고 있던 아들 원명군(19)만 납치해 갔다.

홍씨와 그의 처 표영희 씨는 이날 북한 공관원 5명과 함께 강제로 태워져 라오스를 거친 뒤 북한으로 압송될 예정이었다.

사건 이후 태국 이민국의 보호를 받아오던 홍씨 일가는 태국 법원이 북한의 추방요청을 무혐의로 기각함에 따라, 방콕주재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HCR)의 주선으로 2000년 10월 한국에 입국했다.

The DailyNK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