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탈북자 2가구에 `망명’ 인정”

호주에서 탈북자의 정치적 망명이 받아들여져 정착한 사례가 2건 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3일 전했다.

방송은 호주에 사는 언론인 주양중씨의 말을 인용해 호주 정부가 탈북자 두 가구에 난민 지위를 주는 대신 다른 방법으로 정치적 망명을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호주 정부는 탈북자들에게 난민 지위를 인정할 경우 탈북자들이 호주로 쇄도할 가능성 등의 이유 때문에 난민 지위 부여에 매우 신중하지만,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을 비판하는 입장에서 호주에 입국하는 탈북자를 추방하지는 않고 있다고 주양중씨는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