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연방의회서 처음으로 北인권 공청회 열려

호주 연방의회에서 처음으로 탈북 민간단체가 주최한 북한인권 공청회가 열렸다.

19일(현지시간) 호주 수도 캔버라의 연방의회 회의실에서 열린 공청회는 민간단체인 ‘북한인권 개선 호주운동본부(대표 김태현 목사)’와 크레이그 론디 하원의원의 공동 주최로 1시간가량 진행됐다.

미국의 소리방송(VOA)에 따르면 이번 공청회는 호주에서 지난 17일 시작된 제2회 북한인권주간 행사 중 하나로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 안명철 ‘NK워치’ 대표가 북한인권 상황을 설명한 뒤 의원들이 안 대표에게 질의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김태현 대표는 공청회에 존 알렉산더 의원 등 하원의원 7명과 한국계 덴마크 주재 호주대사를 지낸 제임스 최 호주 외무부장관 수석보좌관 등이 참석해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김 대표는 호주 연방의원들이 특히 북한 장마당 세대의 특징과 북한정권의 인권 탄압을 줄이는 방법 등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이번 토론회가 호주 국민들에게 개탄스러운 북한의 인권실태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비숍장관의 성명에는 잔인한 북한정권이 자국민들을 억압하고 박해한다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정권을 계속 압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에 대해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권고사항들을 이행하고 주민들의 인권을 존중하라고 촉구했다.

김 대표는 “교민뿐 아니라 호주 주류사회에 북한인권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려고 노력했다”면서 “그 같은 목표에 성과가 있었으며, 호주 연방 국회에서 처음으로 공청회를 연 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