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북한 대사관 재개설 허용 입장 철회

호주 정부가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대한 제재의 일환으로 북한 대사관 재개설 승인 입장을 철회했다.


호주는 북한과 외교 관계를 맺은 소수의 서방 국가 중 하나로 2002년 5월 수도인 캔버라에 북한 대사관이 개설됐다. 그러나 북한은 2008년 1월 재정난을 이유로 캔버라 주재 대사관을 폐쇄했으며 지난해 말 호주 외무부의 제안으로 대사관 재개설에 대한 협의가 진행 중이었다.  


7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호주 밥 카 외무장관의 대변인은 “호주 주재 북한 대사관 개설 아이디어에는 몇몇 이점이 있다”며 “무엇보다도 인권에 관해 보다 직접적으로 북한과 소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북한 핵활동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에 호주가 참여하는 동안은 추후 통보가 있을 때까지 북한 대사관 재개설 안을 중지한다”고 말했다. 호주는 북한에 대한 고강도 제재를 추진하고 있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비상임이사국이다.

이와 관련 호주 정부는 대사관 재개설 논의를 위해 입국할 예정이었던 북한 관계자들의 방문을 잠정 보류시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