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총리 “군사적 대응 배제 못해”

북한 핵실험과 관련해 유엔이 대북 제재 결의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북한에 대한 군사적 대응 방안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고 존 하워드 호주 총리가 12일 말했다.

하워드 총리는 이날 호주 서던 크로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주 첫 번째 핵실험을 실시한 이후 ‘완전히 미친 북한 정권’이 전 세계에 커다란 문제가 되고 있다며 그 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주까지만 해도 세계의 지도자들은 북한에 역사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해온 중국의 역할에 기대를 걸었었다면서 그러나 이제 북한은 중국도 말리지 못하는 국가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세계가 유엔을 통해 한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 한다”면서 “그러나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 선택할 수 있는 방안은 상당히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무도 군사적 대응방안을 원하지는 않는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그것을 아예 배제해버릴 수는 없으며 그렇게 해서도 안 된다”며 “그렇게 하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무도 그것을 현실적 대응방안으로 검토하는 것을 원하지는 않지만 대응 방안이 상당히 제한적일 뿐 아니라 우리가 지금 완전히 미친 정권과 마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호주의 對북한 식량 원조는 지금까지 해온 대로 계속 제공하기를 원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핵 야욕을 포기할 경우 더 많은 원조를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워드 총리는 또 인터뷰에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대량 살상무기 등을 이유로 이라크를 침공한 것이 위선적인 행동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유엔의 이라크 문제 개입능력이 한계를 드러냈기 때문에 연합군 측으로서는 침공 외에 다른 방법이 없었다며 “당시 나는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대량 살상무기가 있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