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인 3분의 2, 대북 군사제재 반대

호주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안에 따른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구상(PSI) 활동에 참가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호주인들 대다수는 북한에 대한 군사적 제재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호주 언론들에 따르면 여론 조사기관인 입소스 맥케이가 호주인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3%는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가 설령 실패하더라도 미국이 군사적 대응 조치를 취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이 북한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하더라도 호주는 끝까지 미국과 함께 행동해야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29%였다.

군사적 대응조치에 대한 지지는 정치적 성향에 따른 차이가 그다지 크지 않아 집권 여당 지지자들은 34%, 노동당 지지자들은 30%가 미국의 군사적 개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호주군이 미국의 군사적 대응조치에 함께 참여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여당 지지자들은 38%, 야당 지지자들은 27%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나 정치적 성향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또 군사적 대응조치에 대한 지지도는 나이에 따라서도 큰 차이를 보여 50세 이상에서는 25%에 그친 지지도가 30세에서 49세 사이에서는 35%로 껑충 뛰어 젊은층일수록 대북 무력제재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를 실시했던 입소스 맥케이의 랜들 피어스 대표는 “최근에 나오고 있는 이라크 사태에 대한 보도들이 군사적 대응조치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이도록 만들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편 넬슨 브렌든 호주 국방장관은 이날 채널 나인 텔레비전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 항을 드나드는 선박들에 대한 검문검색을 위해 호주는 해군 함정 1척 정도를 보내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