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서 3월 북한인권 국제회의

제8회 ‘북한인권.난민문제 국제회의’가 (사)북한인권시민연합(이사장 윤 현)과 호주의 북한인권호주위원회의 공동 주최로 오는 3월20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일 “호주는 2005년 유엔 총회에서 최초로 대북 인권결의안이 상정됐을 때 찬성표를 던진 이후 지난해까지 줄곧 찬성해온 나라”라며 “호주 외교부 장관을 비롯한 여러 유력인사가 이번 회의 참가를 약속했으며, 멜버른 시청 대연회장에서 리셉션이 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북한인권.난민문제 국제회의는 지난 1999년 서울에서 처음 열린 데 이어 북한인권시민연합과 해당국 인권단체간 공동 주최로 도쿄, 프라하, 바르샤바, 런던 등에서 3년에 2번꼴로 열리고 있다.

이번 호주 회의에서는 북한인권관련 영화 상영, 탈북 음악가 연주회, 탈북 화가 작품 전시회 등의 행사와 토론회와 함께 열린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