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뉴질랜드, 대북 중유 대납 보류”

미국이 핵검증의정서 합의 실패를 이유로 북한에 대한 중유지원을 중단할 뜻을 밝힌 이후 일본 대신 중유 지원국으로 거론됐던 호주와 뉴질랜드도 잠정 보류 입장을 나타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8일 보도했다.

익명의 호주 외무부 관계자는 이 방송과 인터뷰에서 호주 정부가 6자회담의 성공적 합의를 위해 일본 대신 북한에 중유를 지원하는 문제를 놓고 미국, 일본, 한국과 논의해왔지만 6자회담이 결렬된 현 시점에서 지원 결정을 보류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6자회담이 다시 열릴 때까지는 호주 정부가 북한에 중유를 지원할 지 여부를 결정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시사했다.

호주와 함께 중유 지원국으로 거론됐던 뉴질랜드의 데이브 코트니 외무부 대변인도 대북 중유 제공 문제를 놓고 그동안 6자회담 당사국들과 논의해왔지만 6자회담이 결렬된 이후 이에 대한 논의가 진전되지 않고 있다고 지난 15일 RFA에 밝혔다.

호주와 뉴질랜드는 납북자 문제 등을 이유로 북한에 대한 20만t의 중유 지원을 거부한 일본 대신 지원에 참여할 뜻을 보여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