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을 형으로 불러라 했을 뿐이고…”

서울 수서경찰서는 12일 술에 취해 서로 주먹을 휘두른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모 탈북자단체 간부 정모(46) 씨 등 탈북자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1일 오후 8시50분께 서울 강남구 정 씨 아파트에서 술을 마시던 중 서로 나이를 따지며 ‘형-아우’ 호칭 문제로 승강이를 벌이다 서로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둔기로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의자 중 이모 씨가 47살로 가장 나이가 많았는데 정 씨 등 다른 2명에게 계속 ‘선배로 모시라’, ‘깍듯하게 대하라’며 기분 나쁘게 말한 것이 싸움의 발단이 됐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