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학봉 英주재 北대사 “전쟁시 美에 핵 공격할 것” 위협

현학봉 영국 주재 북한대사가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난다면 미국에 핵미사일 공격을 가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현 대사는 30일(현지시간) 런던 소재 싱크탱크 ‘채텀하우스’에서 한반도 상황을 주제로 한 연설을 통해 “만일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난다면 전쟁 범위가 한반도에만 국한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현 대사는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탄보다 10배나 강력한 핵탄두들이 태평양을 날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미국이 선택할 어떠한 종류의 전쟁에도 맞설 준비가 돼 있다”면서 “재래식 전쟁이라면 재래식 전쟁으로, 핵전쟁이라면 핵전쟁으로 맞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그는 “(북한이) 미국의 핵무기를 억지하고 핵 도발에 보복할 수 있는 완벽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현 대사는 지난 3월 영국 스카이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지금 당장 핵무기를 발사할 능력이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