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통일 “北, 도발로 스스로 고립으로 내몰아”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12일 “(북한은) 위협과 도발로 스스로를 더욱더 고립으로 내몰고 있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한국국제정치학회와 DMZ미래연합이 `평화와 생명을 위한 녹색협력’을 주제로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호텔에서 주최한 국제학술회의에서 축사를 통해 “지금 북한은 변화와 선택의 기로에 서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 장관은 “북핵 문제는 더 악화됐고, 북한은 천안함 사건이라는 미증유의 군사도발을 감행했으며 한반도의 평화가 위협받고 있다”며 “우리는 이런 상황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구조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북한이 정상적인 남북관계의 길에 들어서고, 국제사회와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을 고립시키고 대결하기 위해 자세변화를 요구하는 것이 아니다”며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 진정한 공존.공영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 장관은 DMZ(비무장지대)에 대해 “그동안 소극적 평화의 결정체였고, 병력과 무기가 집중되는 역설적 결과를 낳았다”며 “이제 DMZ를 전쟁의 완충지대에서 평화의 연결지대로 만들어 가야하고, 소극적 평화를 넘어 적극적 평화를 향한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엄중한 한반도의 안보현실은 우리의 이런 미래지향적 논의를 가로막고 있으며 평화로운 녹색 한반도의 미래를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에게 당면한 천안함 사건 해결뿐 아니라 한반도의 장래가지 염두에 둔 긴 안목이 요구된다”며 “지속 가능한 안정과 평화를 위한 지혜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