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통일 “北비핵화는 국격의 문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의 비핵화는 한반도 평화정책을 넘어서 바로 통일의 문제이고 (우리나라) 국격의 문제”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비공개로 열린 사단법인 4월회 초청강연에서 “북핵 문제는 단순한 핵문제 차원을 넘어서 북한의 미래, 한반도의 미래, 동북아의 세력균형, 한반도 안정의 핵심변수가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현재 분단돼 있지만 결국 통일이 돼야 미래를 만들어나갈수 있다”면서 “한반도 통일 없이는 우리의 국격완성이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현 장관은 또 “지금 같이 핵을 갖겠다고 하고 유엔의 제재가 이뤄지는 북한 사회에 대규모 투자를 하겠다는 기업이나 나라가 있겠느냐”며 “이것을 전 세계가 알지만 북한만 모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 장관은 이어 “남북관계를 올해 정상적인 협력의 궤도에 올려놓겠다는 생각”이라면서 “책임있는 남북 당국자간 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를 논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 “대가를 주는 정상회담은 절대 할 수 없다”며 “북핵문제와 인도주의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만날 수 있다는 게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밝혔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한편 4월회는 4.19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4.19혁명 당시 학생운동의 주역들과 후대들로 구성된 모임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