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목사가 개성서 北단체에 5만달러 전달

현직 목사가 북한의 한 단체에 정부의 허가 없이 5만달러(약 6500만원)를 지원해 보안당국이 수사 중이라고 20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통일부 산하 남북출입사무소는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고서도 사실상 묵인해 청와대가 진상 조사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조국평화통일협의회 대표회장인 진요한 목사가 지난 16일 개성을 방문, 북한의 ‘조선그리스도교연맹’에 5만달러를 줬다”면서 “진 목사가 정부의 허가 없이 현금을 북한에 전달한 경위 등을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는 진 목사가 방북시 거액의 달러를 소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는데도 불구하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서 “남북출입사무소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진상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조국평화통일협의회는 다음달 중순 평양 봉수교회에서 북한의 조선그리스도교연맹과 남북교회의 연합과 민족통일을 기원한다는 명분으로 기도회 개최를 준비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