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회장 18일 訪北…금강산관광 16주년 행사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오는 18일 금강산 관광 16주년 행사 참석을 위해 방북한다.


통일부는 16일 오후 “현대아산이 금강산 관광 16주년 기념행사를 위해 지난 12일 금강산 방북을 신청한 데 대해 정부는 이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방북 인원은 현 회장과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 등 22명이다. 이들은 18일 오전 10시 강원도 고성의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를 통과해 금강산에서 기념행사를 한 뒤, 현지시설을 점검하고 오후 4시께 돌아올 예정이다.


통일부는 방북 승인 배경에 대해 “정부는 순수한 기념행사를 위한 방북인 만큼 금강산관광 중단 이후에도 매년 방북을 승인해 왔다”고 설명한 뒤 “기념행사 외에 북한측 관계자와의 별도의 면담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현 회장이 금강산 관광 기념행사에 참석한 것은 2009년 11주년 행사 이후 5년 만이다.


현대아산 측은 이번 방북과 관련,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벌써 6년이 지나 안타까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데, 올해는 관광이 시작된 날에 현지 기념행사를 하면서 관광 재개를 위한 의지를 다지고자 방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금강산 관광은 1998년 11월 18일 시작됐지만, 2008년 7월 관광객 박왕자 씨 피격 사망 사건으로 중단된 이후 6년째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