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회장, 이르면 이달말 평양 방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이르면 이달 말 평양을 방문해 대북사업에 관해 북측 고위인사들과 협의할 예정이다.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은 2일 기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현대와 북측의 관계가 지금은 상당히 좋은 상황이라 현 회장의 평양 방문을 추진 중”이라면서 “이미 평양을 방문하는 것은 확정이 됐고 시기가 문제인데 8월말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사장은 “이번 방문에서 현 회장은 북측의 아태 관계자 등 고위 인사들과 만나 대북 사업 등 현안에 대해 말을 나누고 신규사업을 논의할 예정”이라면서 “개성 관광 또한 이번 평양 방문 동안 자연스레 협의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 회장이 이번에 평양을 방문하면 2005년 7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한 이후 거의 2년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평양 방문에서 현 회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다시 만날지 여부는 아직 정해진게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현대아산은 해금강에서 원산까지 19억8천348만㎡의 땅을 개발하는 금강산종합개발계획을 최종적으로 입안해 지난 6월 북측에 제시했으며, 오는 9월께 북측의 최종 입장이 나올 전망이다.

윤 사장은 “2025년까지 30억달러를 투자해 이 지역을 개발하려고 한다”면서 “우리가 제시한 금강산종합개발계획은 현재 북측의 국토환경 보존성에서 전문가들이 기술적인 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금강산 총석정 관광의 경우 북측에서 선박을 통한 관광을 제의했지만 시간과 관광객의 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 육로 관광이 타당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윤 사장은 내금강의 상징인 비로봉 관광에 대해서도 “북측과 비로봉 관광 허용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면서 “내년까지 이 지역에 도로가 놓이면 비로봉 관광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개성공단과 관련해 “2단계 826만4천500㎡를 구상 중이며 언제든 북측의 신호가 오면 착수할 수 있도록 자체적으로 내부 지질검사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윤 사장은 신규 사업과 관련해 중국 장가계에 평양 옥류관과 함께 지점을 여는 것을 논의 중이며 사할린 가스 도입 사업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커트 웰던 미 하원의원이 최근 현대아산을 방문해 사할린 가스 도입과 관련해 논의했으며 북측에서 미국과 한국기업의 투자를 유치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는데 같이 해보자는 제안을 받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윤 사장은 김윤규 전 현대아산 부회장이 별도의 대북 사업을 펼치는 것과 관련해 “개인 비리로 물러난 사람이 회사 영업기밀을 가지고 사업을 하는 것은 도덕적, 법적으로 침해가 될 수 있다”면서 “더 이상 이같은 사업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