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회장, 오늘 오후 2시께 귀환 예정

북한을 방문 중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17일 오후 2시께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경기 파주의 도라산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돌아올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그룹과 현대아산에 따르면 현재 평양에 있는 현 회장은 7박8일간의 방북 일정을 끝내고 이날 오전 10시쯤 평양을 출발해 귀환길에 오른다.

현 회장은 개성에서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을 만나 함께 귀환할 예정이다.

지난 10일 2박3일 일정으로 평양 방문길에 오른 현 회장은 체류 일정을 5차례나 연장해 이날까지 7박8일간 북한에 머물렀으며, 1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했다.

현 회장은 오찬을 겸한 김 위원장과의 면담에서 금강산.개성 관광 재개, 개성공단 활성화, 북한 지역 출입·체류 원상 회복, 추석 이산가족 상봉 등에 합의했다고 북한 언론 매체들이 보도했다.

현 회장은 도라산남북출입사무소에서 입경하는 즉시 간단한 도착 성명을 발표하거나, 곧바로 종로구 적선동의 현대그룹 본사 사무실로 이동해 기자회견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