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회장 “대북사업 계속 하겠다”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은 14일 대북사업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현 회장은 이날 현대상선 본사에서 ‘대북사업을 계속하겠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럼요. 계속해야죠”라며 “(이번 사태의)조속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방북계획에 대해 현 회장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현 회장은 금강산 피살사건의 진상파악을 위해 방북한 현대아산 윤만준 사장으로부터 이 사태에 대해 아직 보고받는 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