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최측근’ 경영전략팀 사장 사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최측근인 최용묵 현대 경영전략팀 사장이 27일 사퇴했다.

최 사장은 김윤규 전 현대아산 부회장에 대한 내부감사를 주도한 인물이다.

현대그룹은 최 사장이 내부 감사보고서 문건유출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이날 오전 사의를 표명했으며 현 회장이 사표를 수리, 사퇴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최 사장은 “현대아산 감사의 본질은 경영의 투명성과 합리적인 시스템 구축을 위한 것이었는데 문건이 외부로 유출되면서 남북협력기금 유용의혹 파문 등 본의아니게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면서 “내부감사를 총괄해온 책임자로서 경영정보 관리소홀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뜻을 현 회장에게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현 회장은 “어려울 때마다 묵묵히 도와주셔서 늘 감사했는데 경영전략팀 사장직에서 물러나더라도 그룹의 전문경영인으로서 항상 큰 힘이 돼달라”고 당부했다고 현대그룹은 전했다.

현대그룹 경영전략팀 사장과 현대엘리베이터 사장을 겸직해온 최 사장은 앞으로 현대엘리베이터 사장직만 수행하게 된다.

현대그룹은 최 사장의 사퇴를 계기로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그룹 경영전략팀을 해체하고 회장 비서실 기능을 강화하는 조직개편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최 사장의 사퇴를 계기로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남북경협사업이 하루빨리 정상화되길 기대한다”면서도 “최 사장의 사퇴가 북측의 ‘측근청산’ 요구에 따른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