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북한이 인정할때까지 기다리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10일 현대아산 임직원에게 e-메일 편지를 보내 “북한은 현대아산과 형제”라며 “우리는 형제가 우리의 모습을 인정할 때까지 인내를 가지고 기다려야 한다”고 밝혔다.

현 회장이 김윤규 전 부회장 문제로 난기류를 보이고 있는 북측과의 관계설정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지난달 12일 그룹 홈페이지에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글을 올린 이후 처음이다.

현 회장은 김윤규 전 부회장을 `종기’로, 북한을 `친구’로 비유하며 이야기를 풀었다.

현 회장은 “얼마 전 우리는 남에게 알릴 수 없었던 몸 내부의 종기를 제거하는 커다란 수술을 받았다”면서 “수술을 받지 않는다면 그것이 커져서 나중에는 팔다리를 잘라 내야하는 불구의 몸이 되어야 했을지도 모른다”고 김 전 부회장 퇴출의 불가피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마취에서 깨어나 몸의 회복을 기다리는 동안 우리의 오랜 친구는 우리의 모습이 변했다고 다가오기를 거부한다”면서 “더욱더 건강한 모습으로 함께 하기위해서 어려운 결심을 한 것인데 우리의 옛 모습에 익숙한 친구는 거리를 두려고 한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현 회장은 이어 “현대아산과 북한은 오랜 우정을 나눈 친구, 아니 그 이상의 형제”라며 “형제는 천륜(天倫)이며 천륜은 하늘이 맺어준 인연인데 어떻게 거부할 수 있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그 인연을 지키기 위해 정몽헌 회장께서 돌아가셨다”면서 “우리는 형제가 우리의 모습을 인정할 때까지 인내를 가지고 기다려야 한다”고 북측과의 관계복원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들이 우리를 어색케 한다고, 다가오기를 거부한다고 우리 역시 멀어지는 것이 아니라 더욱 더 진정어린 마음으로 그들에게 다가가야 한다”고도 했다.

현 회장은 “우리는 지금까지 많은 투자를 했고 많은 도움을 받았으며 이제 그 노력들이 눈에 보이는 결실로 하나둘씩 맺어가기 시작하고 있다”면서 “비온 뒤에 땅이 더욱 더 굳어지는 것처럼 우리의 대북사업도 더욱 도약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임직원의 변화도 촉구했다.

그는 “성장하기 위해서는 모습도 바뀌고, 그 모습에 걸맞게 새로운 옷도 입어야 하고 새로운 신발도 신어야 한다”면서 “그동안의 구태에서 벗어나 합리적이고 체계적인 조직개편을 통해 빠르게 변화에 대처해야 하고, 투명하고 정직한 사업수행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기업으로 거듭나야한다”고 밝혔다.

현 회장은 “여러분이 자랑스럽고 민족의 통일 속에 우리 현대아산의 노력이 있었음을 멋지게 평가받는 그날까지 서로 격려하고 사랑하자”는 말로 끝을 맺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