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대북사업 주력하겠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4일 “대북사업은 고 정몽헌 회장이 마지막까지 헌신했던 사업인 만큼 앞으로도 그의 유지를 받들어 대북사업에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현 회장은 이날 경기도 하남시 창우리 묘소에서 고 정몽헌 회장 2주기 추모행사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금강산 관광은 여러가지 난관이 많았지만 지금은 그 때보다는 여건이 많이 나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현 회장은 “백두산이나 개성관광의 경우 아직 실무접촉을 많이 하지 않아 구체적인 것은 확정되지 않았으나 국민들이 많이 성원해주고 정부에서도 인프라 구축 등에서 지원을 해준다면 잘 추진되리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추가면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없으나 앞으로 대북사업이 점차 확대될 것인 만큼 또 기회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최근 활동폭을 넓혀가고 있는 장녀 정지이씨에 대해서는 “생각보다는 잘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현대 U&I 등기이사 선임 등에 대해서는 너무 확대해석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김 위원장을 면담했을 당시 김 위원장이 지이씨에 대해 “아버지를 쏙 빼닮았다”고 언급했던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그룹의 신사업 진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여러가지로 검토중”이라며 “대북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되 다른 사업에 대해서도 다각적인 사업성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