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대북사업 도와달라고 빌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20일 오전 경기 하남시 창우리의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묘소에 참배했다.

현 회장은 이날 정주영 명예회장의 8주기를 맞아 현대상선, 현대엘리베이터, 현대증권, 현대아산 등 계열사 임직원 180여명과 함께 묘소를 찾았다.

현 회장은 이어 인근에 있는 고 정몽헌 회장의 묘소에도 참배했다.

현 회장은 참배 후 소회를 묻자 “대북사업이 어려워서 잘 헤쳐나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빌었다”면서 “국민께서 힘을 보태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현 회장은 또 “금강산 관광이 빨리 재개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 회장은 이날 저녁 정주영 명예회장의 청운동 자택 제사에 참석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