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김정일 체중 준 것 같지만 건강 좋아보여”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21일 방송된 미국 CNN의 특별 프로그램 ‘아이 온 사우스 코리아(Eye on South Korea)’에 출연해 김정일이 업무수행에 지장이 없을 만큼 건강 상태가 좋아보였다고 밝혔다.

지난 8월 방북해 김정일과 면담하고 돌아온 현 회장은 이날 방송에서 김정일의 건강상태에 대해 “아직 기억력이 좋은 것 같았으며, 업무를 수행하는 데 별 문제가 없는 보였다”며 건강해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를 처음 봤을 때는 이전보다 체중이 많은 준 것 같았지만 대화를 시작하자 목소리에 힘이 있었고, 시아버지 고(故) 정주영 회장과 남편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등 많은 대화를 했다”고 덧붙였다.

김정일의 협상 스타일에 대해서는 “김 위원장은 매우 솔직하게 말하는 사람인 것 같다. 그래서 김정일과의 직접 대화가 이뤄지면 좋은 결과가 많이 도출된 것으로 생각한다”며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만나면 일들이 꽤 쉽게 풀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 회장은 또한 “김 위원장은 (한국의 대북 투자에) 많은 관심이 있었다”며 “그는 남북 당국이 대화를 통해 많은 한국 기업이 북한에 들어올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북한은 천연자원이 풍부하고 한국은 그것을 팔 능력이 있으므로 함께 일한다면 남북이 함께 번영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개성공단의 미래와 관련해서는 “현재 개성공단의 1단계 사업만을 운영하고 있을 뿐이지만 남북 양측이 상황을 정리하면 실행해야 할 2단계 사업 계획들이 많이 있다”며 “점진적으로 사업을 확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희망을 밝혔다.

이와 관련 “북한 사람들은 매우 열심히 일한다. 특히 여성 근로자들이 근면하다고 들었다”며, 따라서 “모든 공장이 여성 근로자를 구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중국에 공장을 갖고 있으면 문제가 생겼을 때 언어 소통 문제로 매우 어려움을 겪기 마련인데, 개성공단에서는 자유롭게 의사소통이 되므로 사업자들이 훨씬 편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이 온 사우스 코리아’는 한국의 경제회복 과정 등을 조명한 CNN의 특별 프로그램으로 이번 인터뷰는 CNN의 크리스티 루 스타우트 기자가 사전에 현대그룹 본사를 방문해 진행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