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금강산서 남편 추모비에 헌화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이 고(故) 정몽헌 현대아산 회장 6주기를 맞아 4일 금강산에서 추모행사를 가졌다.

현대그룹에 따르면 현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 등 임직원 10여명과 군사 분계선을 통과, 금강산 온정각에 있는 정몽헌 전 회장 추모비에서 오전 11시부터 추모 행사를 했다.

행사는 헌화에 이은 추모사 낭독, 묵념의 순서로 30여분간 진행됐으며, 현대아산 현지 직원과 북한의 명승지개발종합지도국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현 회장은 추모행사 후 금강산 현지 시설물들을 점검하고 현지 직원들을 격려한 뒤 오후 3시께 남측으로 돌아올 계획이다.

이번 추모행사는 금강산 관광이 1년 넘게 중단된 상황에서 정몽헌 전 회장의 6주기를 맞아, 정 전 회장의 꿈과 열정이 서려 있는 금강산을 직접 방문하고 싶다는 현 회장의 뜻에 따라 이뤄졌다고 그룹 관계자는 말했다.

현 회장은 이번 금강산 추모행사를 외부에 일절 알리지 말고 가족 차원에서 최대한 간소하게 하라고 지시함에 따라 현대아산 조 사장 등 임원과 실무자 몇 명만 동행했다.

그룹 관계자는 “정몽헌 전 회장의 기일을 맞아 추모 차원의 방문이기 때문에 북측 관계자와 면담 등은 계획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아산을 제외한 그룹 계열사 임직원 200여명은 이날 오전 11시 경기 하남시 창우리의 정몽헌 전 회장 선영을 찾아 참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