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금강산.개성관광 계속돼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12일 “우리 현대가 열어놓은 남과 북의 민족화해 사업인 금강산.개성관광 사업은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현 회장은 이날 오전 연지동 그룹 신사옥 강당에서 열린 `비전 2020 선포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당국 간 대화가 진전되면 막힌 길이 뚫리고 더 큰 희망의 문과 축복의 통로가 활짝 열릴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대회장께서 물려주신 자랑스러운 현대그룹을 잘 키워 후배들에게 물려줄 막중한 사명이 우리에게 있다”면서 “글로벌 선도그룹으로 한 단계 성장시키고, 대북사업을 통해 통일의 초석을 놓는 일은 모두가 반드시 이뤄내야 하는 역사적 사명”이라고 덧붙였다.


현 회장의 이러한 발언은 현대아산의 금강산.개성 관광사업이 1년9개월째 중단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북한이 남한 당국 등이 소유한 금강산 부동산 동결을 통보하는 등 위기가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북사업 계승의 의지를 안팎으로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그룹은 이날 전 계열사 사장단과 임직원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매출 70조원, 영업이익 5조8천억원 달성을 경영 목표로 하는 `비전 2020’을 선포했다.


아울러 `Create & Advance’라는 새로운 슬로건과 `긍정의 힘으로 풍요로운 미래를 개척하는 현대그룹’이라는 경영비전을 내놨다.


현대그룹은 이 같은 경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사업구조를 해운, 인프라, 증권업 위주에서 글로벌 인프라, 통합물류, 종합금융, 공간이동, 관광유통교육 등 5개 사업 부문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현 회장은 비전 달성을 위해 매진할 것을 임직원들에게 주문하면서 “지구력과 스피드를 겸비해 마라톤 코스를 100m처럼 뛰자”고 독려했다.


그는 “주변부터 잘 살피고 관찰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사물의 핵심에 이르게 되고 창의력이 생겨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게 된다”고 강조하면서 가까운 데서 창의력의 근원을 찾아 달라고 당부했다.


현대 관계자는 “대북 사업 중단 등 어려움이 있지만 지난 3월 신사옥 이전에 이어 `비전 2020’을 선포한 것을 계기로 제2의 도약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