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회장, “백두산.개성 내달 시범관광 실시”

이르면 다음달부터 백두산과 개성관광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1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백두산과 개성관광을 허락했다”면서 “개성은 8월15일에 시범관광을 실시할 계획이고 백두산도 다음달 말쯤이면 시범관광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 회장은 6일간의 방북을 마치고 이날 강원도 고성 남측 CIQ(출입관리시설)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16일 가졌던 김 위원장과의 면담결과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

현 회장은 “개성관광은 선죽교 등 시내 유적지는 물론이고 (시내에서 떨어진) 박연폭포까지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김 국방위원장이 내금강도 관광을 실시할 수 있는지 답사를 해보자고 했다”고 전했다.

현 회장과 동행한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은 “백두산은 평양을 거쳐가는 방법과 백두산까지 바로 비행기를 타고 가는 방법이 있다”면서 “어떤 것이 좋을 지 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해 평양관광 가능성도 시사했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지금까지 금강산에 한정돼 있던 북한 관광이 이번 국방위원장과의 면담을 계기로 대폭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아산은 대북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평양 정주영체육관에 사무실을 개설하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