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김윤규, 비리 내용 놓고 시각차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이 내부 경영감사에서 밝혀진 김 부회장의 비리 내용을 놓고 큰 시각차를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2일 현대그룹에 따르면 현 회장은 7월 25억여원의 공금유용과 ‘부적절한 처신’ 등의 내용이 담긴 감사 결과를 보고받고 격노, 김 부회장의 대표이사직 박탈을 직접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 회장은 특히 공금유용 부분보다는 구체적으로 밝히기 곤란한 그의 처신에 더욱 분노했다고 현대그룹 고위관계자는 밝혔다.

이 고위 관계자는 “현 회장이 감사 결과 드러난 김 부회장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심한 분노를 느꼈던 것 같다”면서 “만약 정주영 명예회장 시절이었으면 사안을 받아들이는 정도가 달랐을 수도 있었던 부분”이라고 말했다.

반면 김 부회장은 자신에 대한 대표이사직 박탈을 결의한 현대아산 이사회 직전 사직서와 함께 제출한 장문의 편지를 통해 ‘큰일을 하는 과정에서 일부 사소한 실수를 저지른 것 같다’는 논리로 자신의 입장을 강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회장은 편지에서 ‘국가와 민족을 위해 일한다는 역사적 사명과 충심을 가지고 대북사업에 일생을 바쳤으며 이 과정에서 일부 사소한 실수를 저질렀을 수도 있지만 지엽적인 문제’라며 자신의 정당성을 강변했다고 현대측은 전했다.

김 부회장은 감사를 주도한 최용묵 경영전략팀 사장으로부터 감사보고서 내용을 보고 해명을 해달라는 요청을 받고서도 ‘내가 큰일을 하는 과정에서 작은 실수를 저지른 모양인데 내용은 보고 싶지도 않다’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감사결과 드러난 김 부회장의 비리 내용을 놓고 현 회장과 당사자인 김 부회장이 큰 시각차를 보였던 것은 사실”이라며 “정주영.몽헌 회장 시절이었으면 큰 문제가 되지 않았을 수도 있겠지만 이미 패러다임이 바뀌었다는 사실을 김 부회장이 인정하지 못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