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격자 “2발 총성후 北초병이 쓰러진 사람 툭툭 차”

11일 새벽에 발생한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53.여)씨의 피격 현장을 직접 목격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대구통일교육협의회가 개최한 ‘2008 대학생 금강산 생명평화캠프’에 참가했던 이인복(23.경북대 사학과2)씨는 “11일 오전 4시50분께 검은색 옷을 입은 중년 여성이 북쪽으로 걸어 올라가는 것을 봤는데 그 쪽이 통행이 금지된 곳이거나 북한군 초소가 있는지 여부는 잘 몰라 크게 생각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12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씨는 “여성이 올라가고 5~10분 가량이 지난 뒤 10초 정도의 간격으로 2발의 총소리와 비명이 거의 동시에 들렸다”며 “총성이 난 방향을 보니 한 사람이 쓰러져 있었고 (내가 있던 곳에서) 300m 가량 떨어진 숲속에서 군인 3명 가량이 뛰어 나와 쓰러진 사람이 살았는지를 확인하려는 듯 발로 건드리곤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총성이 울릴 당시 금강산해수욕장 해변숙소 주변에는 캠프참가자는 아니지만 일출을 보러 왔을 것으로 보이는 관광객 5명 가량이 더 있었다” 당시 사건 현장의 모습을 설명했다.

이어 “사고를 처음 봤을 때 북한 군인들의 훈련상황이거나 내부적인 문제일 것이라고 생각해 오래 있지 않고 숙소로 돌아왔고, 남쪽으로 온 뒤에 사고가 난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고 현장과 관련해 그는 “실개천이 있기는 했지만 마음만 먹으면 사고현장까지 갈 수 있을 것 같이 보였고, 철조망은 (실제로 있었는지는 모르지만) 나는 보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현대아산에 따르면 박 씨는 이날 오전 4시 30분쯤 금강산 특구내 금강해수욕장에서 고성읍 방향쪽으로 1km쯤 산책을 하다 민간인 통제구역 ‘울타리’를 넘어가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말해, 이 씨의 증언과 차이가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한편, 이 씨는 대구통일교육협의회가 2박3일 일정으로 개최한 ‘2008 대학생 금강산 생명평화캠프’에 참가했다 일출을 보려고 해변에 나왔었고, 지난 11일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