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인택 장관 “개성공단 확고히 유지하겠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3일 개성공단 자체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 한 개성공단은 계속 유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 통외통위에 출석해 “정부는 개성공단을 확고하게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또 “북한이 선제적으로 위해를 가하지 않는 한 개성공단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즉, 천안함 등 북한의 여타 도발에 개성공단이 존폐 문제를 논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그러나 북한이 개성공단 내부에 문제점을 계속 발생시키고 운영이 어렵다면 문제는 달라진다. 


현 장관은 천안함 사태’에 대해 “북한이 사과와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약속을 하는 게 남북관계의 평화를 위해 중요하다”면서 “정부는 북한이 이를 이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천암함에 대한 북측의 사과가 남북 관계 회복의 전제조건이라는 기조가 유지되고 있다는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