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인택 “비핵개방 3000, 先비핵화 아냐”

현인택 통일부장관 내정자는 9일 자신이 주도해 입안한 ’비핵.개방 3000’ 구상과 관련, “선(先) 비핵화 정책이라고 일부에서 주장하지만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현 내정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인사청문회에서 한나라당 김충환 의원의 질의에 대해 “북한이 비핵화를 단계적으로 이뤄가면 그것에 상응해 어떻게 도와주느냐를 얘기하는 매우 단계적이고 점진적 정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를 이끌 자신이 있느냐’는 질문에 “자신있다”면서 “진정성을 갖고 정말 대화하고자 한다면 북한이 대화를 안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 내정자는 아울러 이른바 ’남북 관계의 상호주의’ 논란에 언급, “상호주의를 기계적으로 말하는 사람이 아니다”면서 “왜냐하면 북한과 우리가 주고받을 때 북한에게 똑같이 주고 받을 수 없기 때문이고, 그래서 굉장히 융통성있는 상호주의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