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인택 “‘백두산 폭발’ 공동조사 필요시 검토할 것”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2일 김정은으로의 북한 후계승계와 관련, “북한은 내부적으로 권력승계의 정당화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상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김정은이 당 창건 기념 중앙보고대회에 참석하고, 군 열병식을 주석단에서 참관한 것으로 보아 사실상 후계체제로 가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이와 같은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면밀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이 핵 문제, 남북대화,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대해 진정성을 보여주는 등 앞으로 어떠한 변화를 할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희상 민주당 의원이 백두산 폭발 위험과 관련, “백두산 화산활동이 재개되고 있는데 통일부를 중심으로 대비책이 필요하다” 지적하자, 현 장관은 “앞으로 연구조사가 필요하면 국제적 공동조사를 할 수 있도록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현 장관은 고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의 국민훈장 추서와 국립현충원 안장에 대해 “북한의 실상을 누구보다 더 잘 알려줬고, 북한 인권문제 개선에 앞장서 평화통일 등에 활동을 해왔기 때문에 충분히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