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인택 내정자 “허위계약서 탈세 없었다” 해명

현인택 통일부장관 내정자는 7일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최근 일부 언론이 제기한 ‘부동산 허위계약서 탈세 의혹’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현 내정자는 허위계약서 탈세 의혹과 관련, “당시 세법에서는 공시지가로 신고하는 것이 적법한 절차였다”면서 “허위계약서를 통한 탈세 의혹은 사실과 전혀 다름을 밝혀드린다”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 이미경 의원은 6일 토지공사 자료와 현 내정자가 제출한 서면답변서에 기재된 거래금액의 차이를 지적하며 현 내정자가 2002년 2월 서울 마포구 염리동 주택을 매각할 때 실거래가를 속여 신고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현 내정자는 또 논문 중복 게재를 은폐하기 위해 연구논문을 무더기로 삭제했다는 의혹에 대해 “고려대와 학진 정보시스템 통합과정에서 기술적으로 나타난 오류를 시정한 것일 뿐”이라며 “논문 중복등록 의혹을 피하기 위한 삭제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제주시 연동 토지의 편법증여 의혹과 관련, “부친이 은퇴할 당시 자식 3명이 모두 서울에 있어 가업을 승계할 수 없는 형편이었고 타인에게 회사를 매도할 경우 30여년간 같이 일해 온 회사 직원들이 실직될 것을 우려해 회사 직원들에게 회사를 양도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현 내정자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통일부장관으로 내정된 후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일부 언론의 사실과 다른 지적에 대해서는 직접 입장을 밝히는 게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돼 통일부 대변인을 통해 입장을 전달해 왔다”면서 “다만 일부 언론에서 1면 톱기사로 게재한 사항에 대해서는 인사청문회 전이라도 국민께 미리 밝혀드리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이같이 입장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