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인택내정자 논문중복게재 논란

현인택 통일부 장관 내정자가 1990년대 쓴 논문이 거의 같은 내용으로 2개 학술지에 실린 것으로 드러나 ‘논문 중복 게재’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현 내정자는 논문의 정식발표는 1개 학술지를 통해서만 했으며 다른 학술지에 실린 논문은 본인의 동의없이 게재된 것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현 내정자는 1995년 2월 당시 안기부 산하 연구기관인 국가문제조사연구소가 발행하는 ‘정책연구’에 ‘미.일 산업.군사기술 마찰실태와 협력전망’이라는 제목으로 논문을 게재한데 이어 이듬 해 11월 한국전략문제연구소가 발행하는 ‘전략연구’에 ‘기술의 국제정치학:미국과 일본의 기술 헤게모니 전쟁’이라는 제하의 논문을 실었다.

의혹의 핵심은 1년여 사이에 나온 두 논문의 내용이 대부분 일치하지만 현 내정자가 1996년 ‘전략연구’에 발표한 논문에서 1995년 ‘정책연구’ 논문을 인용한 것이라는 점 등을 명시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즉 이미 발표한 논문을 출처를 소개하지 않은 채 다른 학술지에 싣는 이른 바 ‘이중게재’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이에 대해 현 내정자는 ‘정책연구’에 실린 논문은 국가문제조사연구소의 내부 세미나에서 비공개로 발표한 자료가 본인 동의없이 실린 것으로, 논문을 중복 게재함으로써 연구실적을 부풀리려는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현 내정자는 ‘전략연구’ 논문이 전년도의 연구물을 수정.보완해 발표한 논문인 것은 사실이지만 ‘정책연구’는 학술진흥재단(학진)에 등록된 정식 학술지가 아니기 때문에 해당 논문의 정식 발표는 1996년 ‘전략연구’를 통해서만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면서 “본인은 ‘정책연구’에 논문이 실린 줄도 몰랐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런 해명에도 불구, 현 내정자의 논문 관련 논란은 오는 9일 열리는 국회 인사 청문회에서도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