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의원 등 친북인사 100명 내달 발표”

민간단체인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위원장 고영주)는 다음달 현직 국회의원과 교수 등 친북ㆍ반국가 행위를 한 인사 100명을 발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국가 정통성을 부정하고 북한 공산주의 노선을 따르는 유력 인사를 비판하는 ‘친북 반국가행위 인명사전’ 편찬 작업의 첫 단계로, 선정 기준과 등재 여부를 두고 적지않은 논쟁이 촉발될 것으로 보인다.


추진위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 회견을 열어 “친북ㆍ반국가 행위 증거가 있는 정관계와 학계, 종교계, 예술계 등의 인사 중 사회적 영향력이 크고 현재 대외활동을 하는 사람을 중심으로 1차 대상자 100명을 정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진위는 내년 3월 1차 명단 인사의 행적을 상세히 기록한 ‘친북인명사전 1권’을 발간하고 이어 5월 2차 명단 200명을 발표하며 연말에 두 번째 사전을 낸다.


추진위는 이날 당사자의 이의를 접수하는 웹사이트 등의 제도 기반이 아직 완성되지 못했다며 1차 명단에 실린 인사를 공개하지 않았다.


해당 명단에는 정계 10명, 관계 7명, 노동계ㆍ재야운동권 30명, 학계 20명, 종교계 10명, 문화예술계 7명, 언론계 7명, 변호사 3명, 의료계 2명, 해외활동 인사 2명이 실린다.


이 중엔 현직 국회의원과 교수, 판사가 포함됐으며 김대중 전 대통령 등 전직 대통령은 생존 인사가 아니라는 이유로 1차 명단 검토 대상에서 제외됐다.


추진위의 양동안 위원(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은 “이의 신청을 제대로 받고자 1차 명단에 일단 사망한 인사를 뺐으며, 향후 책의 발간 연도(2010년) 기준으로 5년 안에 숨진 인사는 사전 등재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견은 참견하던 일부 보수 단체 회원들이 ‘김대중ㆍ노무현 전 대통령을 1차 명단에 넣어야 한다’며 강력하게 항의해 기자 질의응답을 제대로 끝내지 못한 채 중단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