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군인 여간첩에 포섭…’충격’

군의 미래를 짊어지고 갈 위관장교가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보위부) 소속 여간첩 원정화(34)에게 포섭돼 간첩활동을 방조한 것으로 드러나 초급 간부교육에 특단의 대책이 강구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6월 현역 위관장교 10여명이 400억원대의 초대형 금융사기 사건을 벌인 데 이어 이번에도 위관장교가 간첩사건에 연루돼 장교양성 교육 전반에 문제점이 없는지 재점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군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27일 국군기무사령부 등에 따르면 2001년 중국에 있는 북한 보위부 소속원의 지령을 받고 남한에 침투한 원정화는 지령에 따라 군부대 안보강연 강사로 활동하면서 포섭대상 군 장교들을 물색하기 시작했다.

2006년 11월 모 사단에서 정훈장교로 복무 중이던 황모(26.구속) 중위(대위진급 예정)가 원정화의 덫에 처음으로 걸려들었다. 황 중위는 당시 안보강연 차 소속부대를 방문한 원정화를 안내한 뒤 연락을 주고받다가 급기야 넘어서는 안될 선을 넘고 말았다. 두 사람은 내연관계로 발전했다.

앞날이 창창했던 황 중위는 작년 1월부터 지난 4월 사이 원정화의 대북무역 자료 가운데 팩시밀리, 명함, 서적 등 급히 소각할 문건을 자신의 승용차를 이용해 경기도 군포 소재 한 식당의 소각장에서 소각하기도 했다.

신장 158cm에 말투는 거칠고 직선적이지만 작심하고 덤벼드는 그녀에게 군인신분을 망각한 채 간첩활동을 방조한 것. 수사기관 관계자는 “원정화는 그렇게 예쁜 얼굴은 아니다”며 “기독교 가정에서 자란 황 중위가 한 번도 여자를 사귀어 본 적이 없어 누나와 같은 마음을 가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정화는 작년 10월 황 중위에게 “나는 북한 보위부 소속 공작원이다. 내 임무는 탈북자 출신 안보강연 강사 신원을 확인해 북한에 보고하고 군 간부를 포섭하는 것이다. 너도 포섭했다고 조국(북)에 보고했다”고 말했으나 황 중위는 관계기관에 이를 신고하지 않았다.

원정화와 접촉한 현역은 모두 7명으로 이 가운데 장교 2명과 부사관 1명은 결혼정보업체를 통해 그녀를 알게 됐다. 그리고 황 중위와 대령 1명, 대위진급 예정자 1명, 부사관 1명은 안보강연 때 접촉했다고 한다.

군 수사기관 관계자는 “군 침투 간첩사건은 1986년 재일교포를 위장해 군 장교로 임관한 간첩사건 이후 22년 만에 처음”이라며 “몇 년 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장기간 활용할 장교나 부사관을 포섭하고 탈북자를 위장한 활동을 펼치라는 지령을 내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희 국방장관은 “장병들도 간첩의 주요 포섭대상임을 명심하도록 주의를 환기시킬 것”을 당부했다.

국방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 특별 보안진단과 장병 특별정신교육 강화, 정보기관 간 탈북자와 귀순자 정보공유 강화, 보안 및 방첩활동 강화 등의 후속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