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상수배 김정은”…北 해킹 피해 사이트 차단

북한이 국제해커 집단 ‘어나니머스'(Anonymous)에 해킹을 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이트에 대해 차단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5일 오전 9시 현재 해킹 피해를 본 우리민족끼리, 반제민족민주전선, 우리민족강당 등 대남선전용 사이트와 고려항공 사이트는 접속이 불가능하다.


앞서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해킹을 당해 4일 이 사이트의 9000여 개 회원 계정에 관한 신상정보가 대거 공개됐다.


우리민족끼리의 트위터 계정(@uriminzok)에는 ‘해킹됐음'(hacked), 또는 ‘탱고다운'(Tango Down:해커들이 특정사이트를 마비시켰을 때 쓰는 용어)이라는 문구가 포함된 단문 메시지 5건이 올라있다.


또한 북한 노동당 산하 대남 통일전선기구인 반제민족민주전선과 김일성방송대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강당 등도 김정은의 얼굴 사진에 저팔계의 모습을 합성한 사진이 내걸리는 등 해킹당한 흔적이 발견됐다. 이 사진에는 ‘현상수배(wanted)’라는 문구와 함께 현상금이 100만 달러라는 문구도 삽입됐다.


어나니머스는 지난달 30일부터 북한 공식 사이트 뿐 아니라 내나라, 벗 등의 사이트에도 공격을 가했다고 밝혔지만, 현재 이들 사이트는 복구돼 정상적으로 접속이 이뤄지고 있다. 이외에 이번 공격 대상에서 빠진 노동신문, 조선중앙통신, 조선의소리, 민족대단결 등의 사이트는 접속이 가능한 상황이다.


한편 이 해커집단은 핵개발 및 위협 중단과 김정은의 사퇴를 촉구했으며, 북한 주민들에게는 “여러분이 자유와 민주주의, 평화를 쟁취하는 동안 우리는 여러분을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4일 북한 노동당 산하 대남 통일전선기구인 반제민족민주전선 등 대남선전용 사이트에 김정은의 얼굴 사진에 저팔계의 모습을 합성한 사진이 게재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