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병철 인권위원장님, ‘北인권’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북한민주화위원회는 11일 국가인권위에 방문해 현병철 신임 위원장에 ‘北인권’에 대한 공개질의서를 제출했다. ⓒ데일리NK

북한민주화위원회(위원장 황장엽)는 “지난 10년간 국가인권위가 북한 인권 문제를 외면했다”고 지적하며 이에 대한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의 답변을 구하는 ‘공개 질의서’를 11일 인권위에 전달했다.

질의서에서는 “지난 10년 간 국가인권위원회는 대한민국 헌법에 북한주민도 우리 국민이라고 명시되어 있다는 것을 망각했다”며 지난 정부 10년 간 북한 인권 문제 외면을 지적했다.

이어 “같은 환자라도 목숨이 경각에 달한 환자나 어린아이들을 먼저 치료하는 것이 의사의 도리이자 의무”라면서 “지금 북쪽에는 생존권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살아가는 2천만의 주민들과 임의로 구금돼 죽어가는 20만 명의 정치범들이 있다”고 관심을 촉구했다.

이번 질의서에는 ▲정치범 수용소 ▲재외탈북자 강제 북송 ▲북한 내 취약계층 영양실조 ▲ 국내 탈북자 정착 문제 등에 대한 현 위원장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현재 중국에는 김정일의 폭정에 견디다 못해 탈북한 북한 주민들이 수만 명에 달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그들 가운데 상당수가 강제 북송되고 있으며, 그 가운데는 임신한 여성들도 있다. 그들은 북한에 끌려간 뒤 잔인한 고문을 받으며, 태어난 아이는 살해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지난 10일부터 국가인권위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자유시민연대청년위원회 대표 ⓒ데일리NK

이어 “대한민국 국가인권위는 탈북자들의 강제북송과, 북송된 탈북자들의 안위에 대해 한 번도 언급한 적이 없다”며 “우리 정부에 탈북자 강제 북송 문제를 공식 제기해 중국정부에 공식 항의토록 하거나, 정부적 차원에서 중국정부와 협의하도록 요구하는 권고안을 내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질의서를 접수한 인권위 관계자는 “민감한 사항이기 때문에 바로(위원장의) 답변이 나오지는 않을 것이다”고 대답했다.

한편, 자유시민연대청년위원회는 10일부터 인권위 앞에서 “현병철 국가위원장은 국가보안법 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사퇴하라”고 주장하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