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병철 “北인권침해사례집 원하는 해외 언론 많아”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은 “재중 탈북자 강제 북송 문제로 북한인권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크게 증폭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현 위원장은 14일(현지시간) 국가인권위와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한국학연구소와 공동으로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 사회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심포지엄에서 국제사회의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관심을 호소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얼마 전 펴낸 북한 요덕수용소 실태 등을 담은 북한 인권침해사례집을 보내달라는 외국 언론 매체가 상상 이상으로 많다”면서 “북한 인권문제를 풀어나가는 데는 우리 국민의 공감을 얻는 것 못지않게 해외 여론의 공감을 사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인권위는 지난 2004년부터 북한인권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탈북자 2명이 참석해 북한 인권상황에 대해 증언한다. 


현 위원장은 로스앤젤레스 방문 기간, 안토니아 비아라이고사 로스앤젤레스 시장, 허브 웨슨 시의회 의장 등 지역 주요 인사들을 만나 한국 교민 인권 보호를 당부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