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좀더 시간갖고 북측과 대화하겠다”

현대그룹은 20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의 담화발표에 대해 “그간 현대아산 문제에 대해 여러 차례 북측에 상황을 설명하고 북측 실무자들과 사업정상화를 위한 이해의 폭을 넓혀오는 과정에서 갑작스럽게 북측이 담화를 발표해 매우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현대그룹은 이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담화에 대한 현대그룹 입장’이란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고 정주영 명예회장과 정몽헌 회장께서 북측과 쌓아온 굳은 신의관계를 믿으며 선대 회장의 유지를 이어받은 현정은 회장도 남북경협사업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는 의지가 확고하기 때문에 좀더 시간을 갖고 북측과 진지하게 대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그룹은 이어 “남북경협사업은 남북화해와 협력은 물론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는 민족공존공영의 사업이므로 대승적 차원에서 상호간의 입장을 이해해 하루빨리 남북경협사업이 정상화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북측이 요구한 김윤규 전 부회장의 복귀나 측근그룹의 청산문제에 대해서 현대그룹 관계자들은 “지금 상황에서 딱히 언급할 말이 없다”며 대답을 피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