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정부 요청에 적극 협조”

현대그룹은 2일 통일부가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근거자료를 요청한 것과 관련, “정부 요청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내부 감사보고서를 비롯해 김 부회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한 모든 관련 자료를 통일부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필요할 경우 최용묵 사장 등 내용을 잘 알고 있는 회사 관계자들이 정부에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현대그룹은 내부감사 결과 김 부회장이 조성한 비자금 중에는 남북협력기금 50만달러가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된 만큼 이 부분에 대한 면밀한 검증절차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정부의 방침에 최대한 협조한다는 입장이다.

현대그룹은 당초 김 부회장을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게 하는 선에서 문제를 마무리지을 예정이었으나 예기치않게 감사내용이 모두 공개된 만큼 밝힐 것은 밝히고 시정할 것은 시정해 향후 대북사업의 투명성을 제고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어차피 감사보고서 내용이 공개된 만큼 이번 건이 적당한 선에서 넘어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면서 “모든 의혹을 풀고 넘어가야 하는 만큼 진실을 밝히려는 정부의 노력에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