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만나자 제안, 북에서 수용”

현대아산은 25일 “북측에 2-3차례 만나자는 제안을 했는데 오늘 오전에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명의로 ‘만나자’는 내용의 답변이 왔다”고 밝혔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만날 시기나 장소에 대해서는 실무진이 협의중인데 조만간 정해질 것”이라며 “현정은 회장이 직접 북측 리종혁 아태 부위원장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화가 재개됨에 따라 꼬여있던 대북사업의 정상화 길이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