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北 아태 담화에 `당혹’

현대그룹은 20일 북한의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현대와의 모든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경고한 데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현대그룹은 이날 오후 강력한 대(對) 현대 경고메시지를 담은 아태평화위 담화내용을 접하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이같은 메시지를 현정은 회장에게 긴급히 보고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였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김 전 부회장 문제가 발생한 지 상당한 시일이 지나 이제부터는 대북관계가 호전되리라고 기대하고 있는 와중에 이런 내용의 담화가 나와 몹시 당황스럽다”면서 “일단 그같은 담화가 나오게 된 배경을 면밀히 파악한 뒤 대응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그룹은 특히 현 회장의 취임 2주기를 하루 앞둔 시점에서 이같은 담화가 발표돼 더욱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현대는 현 회장 취임 2주기를 계기로 김 전 부회장 사태로 빚어진 혼란상황을 하루빨리 매듭짓고 새로운 대북관계를 정립하는 전기를 마련한다는 복안이었으나 이날 북측이 초강경 메시지 발표로 이같은 희망에 찬물을 끼얹자 혼란에 빠져들었다.

현대그룹의 한 임원은 “북측의 메시지는 현 회장과 측근그룹이 ‘시간이 지나면 언젠가는 잘 되겠지’라는 막연한 기대만으로는 현재의 상황을 풀어나가기 어려울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다고 볼 수 있다”면서 “김 전 부회장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