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북핵 비대위’ 본격 가동

현대자동차는 북핵문제가 불거짐에 따라 김동진 부회장이 총괄하는 북핵 비상대책위원회를 본격 가동, 북핵문제에 따른 각종 상황을 종합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

19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는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지난 9일 이후 국내영업본부, 해외영업본부, 기획실 등 3개 본부를 중심으로 비상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현대차는 “북한 핵실험에 따른 즉각적인 대응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비상대책위원회는 매일 국내외 시장동향 및 경제동향 등을 점검, 분석하는 동시에 주요 경제지표를 확인함으로써 시시각각 변화하는 상황에 맞는 적절한 대응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기획실은 환율, 유가, 금리, 원자재가 등 주요 경제지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국내영업본부는 국내판매 동향 및 시장 동향을 파악, 비상대책위원회에 보고하는 역할이 주어졌다.

또한 해외영업본부는 해외판매 동향 및 경쟁사·딜러들의 동향을 보고하고, 각종 외신 보도를 모니터링하게 된다.

이와 함께 비상대책위원회는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에 따른 각국의 대북(對北) 제재가 본격화될 경우 현대차의 내수 및 수출, 중장기 사업계획 등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등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하게 된다.

현대차는 우선 비상대책위원회를 이달 말까지 운영한 뒤 추후 상황에 따라 비상대책위원회 지속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