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노조 지원 ‘北 국수공장’ 20일부터 본격생산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가 식량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 동포를 돕기위해 북한 평양시에 준공한 옥수수 국수공장이 오는 20일부터 매월 30만명분의 옥수수 국수를 본격적으로 생산한다.

4일 현대차지부와 북한 옥수수 국수공장 등에 따르면 북한 평양시 모란봉 종합식료센터내 옥수수 국수공장은 지난 2일 준공식 이후 시범생산을 거쳐 오는 20일부터 하루 2t, 매월 30만명분의 옥수수 국수를 본격 생산할 계획이다.

옥수수 국수공장은 준공 당일부터 시범 생산을 시작해 하루 400-500인분 가량을 생산하는 등 생산량을 점차 늘리고 있다.

준공된 옥수수 국수공장은 1천800㎡ 규모로 창고를 갖추고 있으며, 본격 생산이 시작되면 지배인을 포함해 20-30여명의 근로자가 근무할 예정이다.

근로자는 남성과 여성으로 반씩 구성돼 주말을 제외한 하루 8시간씩 일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옥수수 국수공장은 1인분과 3인분, 5인분 짜리 옥수수 국수를 생산해 ‘강냉이 국수’라는 상표로 북한 동포에게 무료 배급하기로 했다.

옥수수 국수공장의 운영책임자인 북측의 엄종철 지배인은 “기술 장비를 한층 강화해서 통일의 마음을 담아 열심히 생산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지부는 이 옥수수 국수공장에서 생산되는 옥수수 국수를 현대차 울산공장 사내식당에서 소비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현대차지부 장규호 공보부장은 “내년 1월부터 매달 1-2차례(1차례 5만명분) 북측에서 생산되는 옥수수 국수를 구입해서 울산공장 사내식당에서 소비하는 방안을 마련, 회사측에 협조요청을 구할 예정”이라며 “울산공장에서부터 시작해 전주, 아산공장 등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옥수수 국수공장 준공식에 참가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한 현대차지부 방북단은 옥수수 국수공장에서 시범 생산된 약 300인분의 옥수수 국수를 가져와 다음주중 노조간부와 조합원 등을 대상으로 시식회를 가질 계획이다.

현대차지부는 앞으로 옥수수 국수공장이 잘 운영되고 반응이 좋으면 소규모의 라면이나 만두 등 식품과 관련된 공장을 준공하는데도 계속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현대차지부는 지난 8월 임시대의원대회에서 북한 동포 지원사업을 위한 조합 적립금 5억원(조합원 1인당 1만2천원) 특별결의건을 올려 참석 대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통과시키고 북한에 옥수수 국수공장 준공을 추진해왔다./연합